logo

(혹시나 궁금한 사람들을 위해서) 어려운 설명은 최대한 배제하고 말하자면, 유튜브의 음질 표준은 Mp3 기준으로 128 kbps입니다. 라고 유튜브가 지정. 프리미엄 회원은 256 kbps 이상(?)까지 올릴 수 있다고 합니다. (제가 보기에는 프리미엄 아니어도 1080p 품질로 들으면 업로드된 최대 음질로 듣게 되는 것 같습니다.) 즉, 최대한 좋은 음질로 업로드해야 유튜브에서 음악을 인코딩했을 때 최대한 손실을 막을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유튜브가 인코딩을 할 때 컨버팅이라는 과정을 거치면서, 음악에 조금씩 손실을 주게 되는 것이죠. 1차적으로 편집기에서 한 번, 2차적으로 유튜브 인코딩에서 한 번, 이런 식으로 음 손실이 차례적으로 발생될 것입니다. 듣기에 심각할 정도는 아니겠지만 어쨌든 어딘가 주파수를 깎아먹게 되겠죠?

가장 좋은 음질은 Flac 무손실이지만, 그 밑으로는 현실적으로 320 kbps가 최대일 것입니다. 기술적으로는 무손실을 사용해야 최대한 320 kbps에 가깝게 들릴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컨버팅을 거치면서 느낌상 미세하게 한 단계씩 낮아지는 거죠. 물론 공식적인 것은 아닙니다. 음향적인 느낌일 뿐…) 어차피 256 kbps 이상의 음질은 구현이 되지 않으므로 (유튜브 기준상) 저는 320 kbps로 업로드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128 kbps와 256 kbps의 차이는 배수 그대로 차이가 난다고 생각하시면 되겠네요. 128 kbps와 320 kbps은 상당히 크게 벌어지고, 320 kbps와 무손실은 또 그만큼 크게 벌어집니다. 무손실과 mp3는 하늘과 땅 차이입니다.

유튜브 음악 다운로더를 이용해서 아무리 320 kbps로 다운로드해도, 사실상 128 kbps~256 kbps 이상을 기대하기는 무리입니다. (음질 옵션을 일부러 낮춰서 다운로드하는 사람이 있을까요? 왜 옵질 옵션이 있는지 이해가 안 갑니다.) 유튜브에는 같은 음악들이 많은데, 어떤 것은 더 좋고 나쁜 차이가 생기는 이유는 바로 저 업로드 시에 어떤 음질을 사용했는지에 따라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당연히 음질은 인터넷 속도와 관계가 있습니다. 빠른 속도로, 지원하는 최대 크기의 영상으로 시청해야 그만큼의 음질이 나와주는 것입니다. 그 이상의 음질을 원한다면 시디를 구매하시거나 다른 스트리밍 사이트의 고음질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유료가 당연히 좋습니다.)

유튜브가 음질로는 좀 너무 짜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면으로 생각해보면, 음악보다는 영상 쪽에 더 목적을 두고 있는 거 같습니다. 기본적으로 고음질을 지원하게 되면 용량도 커질 것이고, 타 유료 스트리밍 사이트에 큰 타격이 오기 때문에 아무래도 기업 간에 상도(?)적인 면이 아닐까요? ㅎ 하지만 앞으로 유튜브의 미래로 봤을 때는 그 벽도 머지않아 깨질 것 같습니다. 제가 느끼기에 유튜브의 음질은, 아무리 깨끗한 Flac로 업로드해도 제 기준에서는 256 kbps 정도로 들리는 것 같습니다. 확실히 컨버팅을 하면서 시원한 고역대가 깎여나간 느낌.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틀린 부분이 많을 수 있습니다.  참고만 하세요!